조선소 노동자 2명, 선박 구조물에 깔려 목숨 잃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9일 오전 8시 44분쯤 경남 고성군 동해면 장기리 선박 제조업체 A 사에서 일하던 근로자 2명이 1.5m 높이의 선박구조물에 깔려 숨졌다. 소방대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를 위해 구조물이 크레인으로 들어 올려지길 기다리고 있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9일 오전 8시 44분쯤 경남 고성군 동해면 장기리 선박 제조업체 A 사에서 일하던 근로자 2명이 1.5m 높이의 선박구조물에 깔려 숨졌다. 소방대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를 위해 구조물이 크레인으로 들어 올려지길 기다리고 있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경남 고성군 동해면 장기리 한 조선소에서 넘어진 선박 구조물에 2명이 깔려 목숨을 잃었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9일 오전 8시 44분쯤 1.5m 높이에서 선박 구조물(블록) 수평을 맞추는 작업 중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2명이 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당국은 조선소 자체 크레인을 활용해 구조물에 깔린 40대 한국인 1명과 캄보디아 출신 30대 이주노동자 1명을 구조했지만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