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무 호소'하던 20대 여직원, 대구 경찰서 옥상서 추락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구의 일선 경찰서 옥상에서 20대 직원이 추락해 숨졌다.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9일 오전 7시 19분쯤 대구 한 경찰서에서 20대 여성 직원 A씨(29)가 옥상에서 추락했다.

소방 당국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숨진 뒤였다.

행정 업무를 맡고 있는 A씨는 최근 격무 문제를 호소해 부서를 한 차례 옮긴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