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교 옆 '남성 사우나' 비밀의 문 충격…성매매 딱 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목욕탕 자료사진. 사진 pxhere

목욕탕 자료사진. 사진 pxhere

서울 강남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목욕탕으로 위장한 채 영업한 성매매 업소가 경찰에 적발됐다.

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30일 강남구의 한 성매매 업소를 적발했다.

인근 초등학교와 도보로 3분 거리에 위치한 업소는 '24시간 남성 전용 사우나'라는 간판을 내걸고 운영됐다.

겉에서는 목욕탕처럼 보이지만 내부 공간에 목욕탕 이용자는 출입할 수 없는 문이 있으며, 이곳으로 들어가면 10개가 넘는 마사지룸 등이 있어 이 장소에서 유사성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소는 전화예약 이후 직원 확인절차까지 거쳐야 이용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단속을 피할 수 있는 공간도 있는데, 단속 당시에도 해당 공간을 수색하던 경찰이 숨어있던 사람들 다수를 발견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사안을 수사 중에 있으며 조만간 업주와 직원을 불러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