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때린 뒤 사과한 개그맨 서승만 "당분간 참겠다" 의미심장 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개그맨 서승만씨가 지난달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도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그맨 서승만씨가 지난달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도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돌연 사과했던 개그맨 서승만씨가 이번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서씨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씹고 음해해도 당분간 참을게…나를 잘 모르는구나?”라고 썼다.

이에 지지자로 추정되는 일부 네티즌들은 “똥이 무서워서 피합니까 더러워서 피하지요” “대응하지 마세요”, “힘내세요. 안티가 많이 있다는 건 인기가 많이 있다는 거 아닐까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대상이 누구인지 밝히진 않았으나, 서씨가 조국 대표를 저격한 뒤 자신에 대한 비난이 잇따르면서 그들을 겨냥한 글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서씨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우려하는 마음에 싫어하실 듯한 글 몇 번 썼더니 페친 끊으셨네? 에구 참 서운하네요”라고 적었다. 본문에 누구에게 하는 말인지 밝히진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댓글에 조 대표 캡처 사진을 올리거나 그를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서 씨의 게시글에 동조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싫은 소리 아예 안 듣고 싶으면 정치 왜 하는지 모르겠다"며 "힘 있는 수사 기관이나 언론에는 납작 엎드리더니 시민들한테는 얄짤없다”고 말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서씨는 “저 때문에 혹시 조금이라도 피해가 갈까 봐 심사숙고 하겠다”며 돌연 태도를 바꿨다.

한편 지난 17일 서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냥 비즈니스 타고 일 잘하는 의원이 되길”이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조국혁신당은 16일 자당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국내선 항공편 비즈니스석 탑승 금지를 논의했다.

또 20일 서씨는 페이스북에 “민주 연합 윤영덕, 소나무당 송영길, 진보당 윤희숙 다 만나야 공평한 거냐”고 올리기도 했다. 조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담을 앞두고 ‘범야권 연석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

서씨는 지난 4·10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후보 24번으로 출마했다. 더불어민주연합이 14명의 당선자를 내면서 낙선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