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스판덱스 신화'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29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재계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은 이날 서울대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조 명예회장은 최근 건강이 악화해 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1935년 경남 함안에서 태어난 조 명예회장은 고(故)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의 장남으로, 일본 와세다대에서 응용화학 학사,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화학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박사과정을 밟던 중 1966년 부친의 부름을 받고 귀국해 효성물산에 입사하며 기업인의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동양나일론 울산공장 건설 등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공학도로서 기술을 강조해왔던 조 명예회장은 1971년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 이는 효성의 대표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이 탄생하는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다.

1981년 회장에 취임하며 효성그룹을 이끈 조 명예회장은 지난 2017년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36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조 명예회장은 2007∼2011년 전국경제인연합회(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재계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맡아왔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광자 여사, 장남인 조현준 회장과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 삼남 조현상 부회장 등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