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정치 개같이 하는 사람 문제" 정청래 "개한테 사과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마포을 후보가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산아파트 앞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마포을 후보가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산아파트 앞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8일 서울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한강벨트' 지역에서 유세하던 중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며 더불어민주당 등을 겨냥했다. 이에 '한강벨트'의 서울 마포을에 출마하는 정청래 민주당 후보(현역)가 "개에게 직접 사과하라"고 반발했다.

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한동훈 위원장에게 경고한다. 얻다 대고 개타령인가"라며 "반려동물 가족들에게 사과하라! 개에게 직접 사과하라! 개를 모욕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후보는 "개는 주인을 위하여 충성을 다 한다. 개는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준다. 그래서 반려동물로 개를 많이 키우고 개를 사랑한다"며 "한동훈 당신들은 정권을 잡은 이후 주인인 국민들에게 충성해 본 적이 있는가. 언제 주인인 국민을 위하여 국가를 위하여, 주인인 국민을 섬긴 적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도 "당신들은 언제 주인인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준 적이 있는가"라며 "주인인 국민을 무시하고 주인인 국민을 기만하고, 주인인 국민을 우롱한 죗값을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직격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구와 서대문구 유세장에서 거친 언사를 쏟아냈다. 한 위원장은 "범죄자 세력이 여러분과 같은 선량한 시민을 지배하는 걸 막아야 한다"며 야권의 정권심판론에 맞선 '이조(李-曺)심판'론을 꺼내 들었다. 또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나쁜 거지 정치 자체엔 죄가 없다. 저는 그런 정치를 하기 위해 나왔다"고 소리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