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41억 증가한 박은정 부부…남편 22억 받고 '다단계 업체' 변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혁신당 박은정 비례대표 1번 후보 부부의 보유 재산이 최근 1년간 41억원가량 늘어난 것과 관련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는 28일 "1조원대 다단계 사기 사건을 변호한 대가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국 대표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준우 국민의미래 선대위 공보단 대변인은 이날 "박 후보의 배우자가 1조원대 다단계 사기 사건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박 후보의 배우자 이종근 변호사가 검찰에서 퇴임한 지 10개월 만에 부부 합산 41억원의 현금을 벌어 '전관예우 떼돈' 논란을 일으켰다"며 "그런데 '전관예우 떼돈'의 상당수가 다단계 사기 사건을 변호한 대가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조국혁신당 박은정 비례대표 1번 후보.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박은정 비례대표 1번 후보. 연합뉴스

그러면서 "박 후보의 배우자는 1조원대 다단계 사기 사건 의혹을 받고 있는 휴스템코리아 대표 이모씨를 변호했다고 한다"며 "이 회사의 회원은 10만여 명으로 알려져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4400억원대 '유사수신' 사건에서도 회사 계열사 대표의 변호를 맡았다고 한다"며 "피해자는 주로 노인층이고 피해자 수는 무려 4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두 사건의 피해자만 도합 14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공정과 정의를 위해 일하던 검사가 옷을 벗자마자 서민들의 눈물을 외면하고 거액의 수임료를 지불하는 가해자의 손을 잡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대표를 향해 "돈이면 다 되는 세상이냐. 조국혁신당은 서민을 위한 정당이냐. 위선자를 위한 정당이냐"고 물으며 "조 대표는 지금이라도 철저히 파악해 박 후보자 부부의 '전관예우 떼돈'의 실체를 소상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박 후보는 최근 4·10 총선 후보 등록을 하면서 본인 10억4800만원, 배우자 39억1600만원과 두 아들 재산까지 모두 49억8200만원 규모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 5월 8억7500만원이던 박 후보 부부의 재산이 최근 1년 사이 41억가량 급증한 것인데, 이 시기 검찰을 떠나 변호사로 개업한 배우자 이 변호사는 휴스템코리아 사기 사건의 업체 변론을 맡아 수임료 등 총 22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작년 말 다단계 유사조직을 통해 약 10만명으로부터 1조원대 회원가입비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업체 휴스템코리아 대표 등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휴스템코리아 경영진과 법인은 농축수산물 등 거래를 하는 것처럼 가장해 투자자들을 모집한 뒤 회원가입비 명목으로 1조1900억원 이상을 받은 혐의로 지난 1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변호사는 4000억대 유사수신 범행 혐의를 받는 아도인터내셔널 사기 사건에서 업체 측 변호인으로도 선임됐다.

서울서부지검장, 대검찰청 형사부장, 서울남부지검 제1차장검사 등을 지낸 이 변호사는 검사 시절 불법 다단계 수사를 전문으로 하며 다단계·유사수신 분야 블랙벨트(1급) 공인전문검사 인증을 받았다. 이에 다단계 수사 전문 검사가 퇴임 후 다단계 사기 사건 피고인을 변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박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신고한 재산은 배우자의 퇴직금과 공무원연금을 일시에 전액 수령한 금액, 임대차 보증금, 상속 예정 부동산, 배우자의 변호사 매출을 모두 포함한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는 "배우자는 월평균 약 15건, 재산신고일 기준 합계 약 160건을 수임했고, 매출에 대해서는 과세 기준금액의 최대 49.5%를 이번 5월에 세금으로 납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문검사'라고 공격할 때는 언제고 무슨 전관예우를 운운하느냐"며 "윤석열 정권에서 친문검사가 전관예우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으냐. 상식적으로 판단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