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 안 받아요""○○역 가실 분"…버스 파업 속 빛난 미담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었던 시민들을 도와준 사연들이 조명됐다.

28일 소셜미디어 엑스에는 "서울시내버스 파업 중으로 요금을 받지 않습니다"라는 한 버스의 안내문이 공유됐다. 엑스 사용자 A씨는 "우리 동네 버스 파업인데 그냥 공짜로 사람들 다 태워주고 다닌다. 감동받았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A씨는 "구, 시에서 지원해 주는 버스 아니"라며 "그냥 저 버스 회사 기사님들이 파업 참여하시면서 자발적으로 무료 운행해주시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엑스 사용자 B씨는 "아침부터 훈훈한 일이 생겼다. 어떤 아저씨가 미니 봉고차 끌고 버스정류장에 와서 '○○역 가실 분!'하시면서 8명 정도 역까지 태워주셨다"며 "아침부터 봉사하심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B씨는 "(아저씨) 아니었으면 역까지 걸어가야 했다. '○○역'이라는 소리에 바로 탔다. 아침부터 감사한 일이 생겼다"며 고마워했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서울 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아침 출근 대란을 겪은 시민들을 도운 사연들. 사진 엑스

첫 모의고사를 앞뒀다는 한 학생은 "○○○○번 버스기사님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 첫 모의고사였는데 덕분에 잘 도착할수 있었다"며 "시민들을 생각해 요금도 안 받으시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버스 파업 동안 계속 이걸 이어가신다고 적어놓으셨더라"라며 응원을 전했다.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은사측인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협상 결렬 선언 후 예정대로 이날 총파업에 들어갔다. 12년만의 파업이다.

서울시는 시와 자치구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시민들의 출퇴근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하철의 열차 투입 및 막차 시간을 연장했다. 25개 자치구에 무료 셔틀버스를 투입한 뒤 공식 블로그와 재난문자를 통해 안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