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연봉 1위인데...인천보다 인상률 낮다며 파업했던 서울버스 노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28일 서울의 한 공영차고지에 버스가 주차돼 있다.   [뉴스1]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28일 서울의 한 공영차고지에 버스가 주차돼 있다. [뉴스1]

서울 시내버스가 28일 오후 3시 파업을 철회한 가운데 서울 시내버스 운행사원(운전기사) 임금은 임금 인상 이전을 기준으로 월평균 550만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서울 시내버스 노사 양측이 제출한 ‘노사협상문’에 따르면, 지난해 4호봉 운행사원은 월평균 551만2329원을 받았다. 4호봉은 근속연수 7~10년 차 버스 운행 사원으로, 노사협상 기준이 되는 호봉이다.

서울 시내버스 운전직 평균 임금산정표. 그래픽=김주원 기자

서울 시내버스 운전직 평균 임금산정표. 그래픽=김주원 기자

서울 시내버스 노사 파업 진통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오전 중구 서울역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오전 중구 서울역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4호봉 사원의 지난해 월 기본급은 213만7696원이다. 여기에 주휴·연장근무·야간근무 등 3종 수당이 붙으면 주 5일 근무 시 매월 326만1201원이 고정 지급된다.

주말과 휴일에도 버스를 운행하는 업무 특성상, 운행사원은 순번대로 돌아가며 근무한다. 한달에 이틀 혹은 사흘 정도 주말 근무를 하는데, 이틀간 일하면 18만2190원, 사흘간 일하면 27만3285만원을 더 받는다.

무사고 개근 포상금(21만원) 역시 사고만 내지 않으면 매달 고정적으로 받는 돈이다. 여기에 2월·4월·6월·8월·10월·12월엔 월 기본급의 100%를 상여금으로 수령한다. 이를 월 수령액으로 환산하면 서울 시내버스 운행사원 평균 월급은 542만834~551만2329원 수준이다.

이에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전국에서 서울 시내버스 운행사원 평균임금이 가장 높다”고 주장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시내버스 운행사원의 월평균 급여는 497만6000원으로, 서울시의 90% 수준이다.

반면 노조는 최근 5년간 인천시 시내버스 누적 총임금인상률(27.7%)이 서울(14.9%)보다 높다며 인상을 요구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서울시버스노동조합 관계자는 “서울이 인천보다 근무 시간이 많고 근무 조건이 열악한데도, 임금은 오히려 덜 받는다”고 주장했다. 이는 상여금 등을 포함하지 않은 기준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28일 오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28일 오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다만 이날 오후 3시 서울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 협상에 합의하고 파업을 철회했다. 양측 임금 인상률 4.48%, 명절수당 65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기본급을 4.48% 인상하고 명절수당을 추가로 수령할 경우 4호봉 운전사원의 월급은 557만770~566만2265원으로 추정된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 시내버스 노사협상이 타결하자 비상수송대책을 해제하고 대중교통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이나 전세버스 등 대체 교통 수단 투입을 멈추고 정상 운행 체제로 변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