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회' 주고도 욕먹은 소래포구…조기 소진에 250명분 늘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5일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종합어시장에서 남동구청 합동점검반이 접시 형태 저울을 점검하고 있다. 인천시 남동구는 소래포구 일대의 불법 상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서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벌였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종합어시장에서 남동구청 합동점검반이 접시 형태 저울을 점검하고 있다. 인천시 남동구는 소래포구 일대의 불법 상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관계부서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벌였다. 연합뉴스

바가지 상술로 비판받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이 이미지 개선을 위해 제공하는 ‘무료 광어회’가 너무 적다는 지적이 나오자 제공량을 하루 100㎏씩 늘린다.

28일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종합어시장 상인회는 전날부터 하루 광어회 무료 제공량을 기존 300㎏(750명분)에서 400㎏(1000명분)으로 늘렸다.

상인회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9일 중 평일에 무료 회 제공 행사를 여는데, 이 기간 전체 제공량은 총 3300㎏으로 판매가격 기준 약 1억2000만원 규모였다.

그러나 점심 시간대면 제공량이 소진되고 소비자가 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불만이 높아지자 제공량을 늘리기로 했다.

평일 오전 10시~오후 5시 어시장에 가면 선착순 방문 인원수대로 1인분씩 광어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단 포장은 불가능하고 어시장 2층 양념집에서 1인당 2000원의 상차림비를 내고 회를 먹어야 한다.

상인회는 이번 무료 회 행사 종료 뒤에도 수시로 제철 수산물 할인 행사를 진행하며 신뢰 회복에 나선다고 한다.

최근 유튜브 등에서 소래포구 어시장 업소들이 정확한 무게를 알려주지 않고 대게 2마리 가격을 37만8000원으로 부르거나 일방적으로 수산물 구매를 강요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시장 이미지는 또 나빠진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