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재산 2억 줄었다…고위공직자 평균은 19억101만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시작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시작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재산은 2022년 대비 2억1000여만원 줄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2억여만원 감소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재산공개대상자 1975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행정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 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 대상이다.

올해부터 이들의 재산공개 내역은 관보뿐만 아니라 공직윤리시스템에서도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재산공개대상자 1975명의 신고재산 평균은 19억 101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41.2%(813명)가 10억 원 미만이라고 신고했다.

이들의 재산 평균은 전년도(19억 4837만 원)보다 약 4735만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공개대상자 중 50.5%(997명)는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감소했고, 49.5%(978명)는 재산이 증가했다.

재산변동 감소의 주된 요인으로는 주택 공시가격 및 토지 개별공시지가 하락 등에 따른 가액변동으로 인한 재산감소가 8062만 원(-170%)이었다.

가액 변동액은 토지ㆍ주택 공시가격, 회원권 평가액 등 가격변동에 따른 명목상 재산 증감액을 말한다. 순 증감액은 예금 증감, 부동산·자동차·유가증권 등 매매에 따른 실재산 증감액이다.

윤 대통령의 재산감소도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가액이 18억원에서 15억6900만원으로 2억3100만원 하락한 영향이다. 주택과 마찬가지로 김건희 여사 명의 토지 가액도 2억9600만원으로 종전 대비 1800만원가량 하락했다.

신고 대상자의 재산변동 주요 증가요인은 종합주가지수 상승, 급여 저축 등이었다. 증가 폭은 3326만 원(+70%)이었다.

재산공개 대상자 중 총액 1위는 494억 5000만 원을 신고한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었다.

광역단체장 중에서는 오세훈 서울시장(59억7000만원)과 박형준 부산시장(56억원)이 가장 많았다.

재산등록의무자는 ‘공직자윤리법’ 제6조에 따라 매년 1월 1일~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이듬해 2월 말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신고 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하도록 되어있다.

공직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된 재산변동 사항에 대한 심사를 오는 6월 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공개와 관련 재산 등록에 관련된 사항에서 거짓이나 누락, 비밀을 이용한 이익 취득 등이 발견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직무상 비밀을 이용한 부동산 취득 여부, 법인을 통한 부동산 명의신탁 여부 등을 심층 심사해 부정한 재산증식 혐의가 있거나 다른 법 위반사실 등이 발견될 경우, 관계기관 조사의뢰 및 통보 등의 조치도 취한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