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볼티모어 교량 붕괴 "6명 모두 사망 추정"…세 아이 아버지도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 항구에서 발생한 다리 붕괴 사고로 6명이 실종된 가운데 당국이 이들이 모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실종자 가운데에는 세 아이의 아버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NN에 따르면 섀넌 길레스 해안경비대 소장은 26일 오후 수색을 종료하며 “수색에 투입한 시간과 노력, (낮은) 수온에 비춰봤을 때 이 시점에서 우리는 생존자를 발견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적극적인 수색 활동을 중단하고 가족을 위한 시신 수습으로 방향을 전환할 계획이다.

18세 아들과 5세 딸을 가진 메이너 야시르 수아조 산도발은 지난 26일 도로 보수 작업을 하다 다리 붕괴로 실종됐다. 사진 CNN

18세 아들과 5세 딸을 가진 메이너 야시르 수아조 산도발은 지난 26일 도로 보수 작업을 하다 다리 붕괴로 실종됐다. 사진 CNN

실종자들은 엘살바도르·과테말라·온두라스·멕시코 등 중남미 출신 이민자들로, 사고 당시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Francis Scott Key Bridge) 위에서 도로 보수를 하고 있었다. 실종된 8명 가운데 2명은 26일 오전 구조됐다. 이중 1명은 상태가 양호했으며 나머지 1명은 지역 외상 센터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고 같은 날 오후 퇴원했다.

CNN에 따르면 실종자 6명 중 하나는 온두라스 출신 건설 노동자인 메이너 야시르 수아조 산도발(38)이다. 그는 18년 전 미국으로 이주해 결혼한 뒤 18세 아들과 5살짜리 딸을 뒀으며, 최근에는 자신의 사업을 시작해 유지보수 회사를 차렸다. 수아조의 형은 가족들은 그동안 수아조가 살아 돌아오기를 기다렸지만 이제는 시신을 수습할 수 있기를 바랄 뿐이라며,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당국에 감사를 전했다.

세 아이의 아버지인 미구엘 루나는 지난 25일 저녁 일을 하러 집을 나섰다가 돌아오지 못했다. 사진 CNN

세 아이의 아버지인 미구엘 루나는 지난 25일 저녁 일을 하러 집을 나섰다가 돌아오지 못했다. 사진 CNN

지역이민자 단체인 CASA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출신 이주노동자 미구엘 루나 또한 이날 다리 보수 작업에 투입됐다. 그는 19년간 매릴랜드에 거주하며 세 아이를 뒀다.
CASA의 구스타보 토레스 대표는 “미구엘 루나는 전날 오후 6시 30분에 일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며 “볼티모지역 전체와 CASA 가족들이 이 비극을 애도하고 있다”고 말했따.

웨스 무어 메릴랜드 주지사는 26일 밤 실종자의 가족들과 기도하며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그들은 도시와 국가를 위해 중요한 일을 하는 노동자일 뿐만 아니라 남편·아버지·처남이었던 사람들이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