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용 돈가스 주세요" 소식좌 성인의 주문, 민폐인가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돈가스. 기사와 관련없음. 중앙포토

돈가스. 기사와 관련없음. 중앙포토

성인이 어린이용 돈가스를 주문하면?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성인이 어린이 메뉴 시키면 민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 25일 자신의 동네 아파트단지 돈가스 전문점에서 겪었던 일을 서술했다.

그에 따르면 가게를 찾은 30대 여성이 사장에게 “소식 스타일이라 어른용 돈가스를 시키면 양이 너무 많아 반 정도 밖에 못 먹는다”며 “어른용을 시켜 남기면 음식쓰레기도 생기고, 버리기도 아깝고, 남은 것 가져가기도 뭐하니 어린이용 돈가스로 달라”고 주문했다.

이 가게의 일반 돈가스 가격은 1만2000원, 어린이용 돈가스는 6000원이었다.

이에 사장은 ”어린이용은 말 그대로 어린이용으로 마진을 덜 남기고 어린이와 같이 오시는 손님들께 서비스 차원으로 드리는 거라 어른에게 어린이용은 죄송하다”고 거절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먹는 양이 정말 적어서 그런다”며 거듭 요청했다. 이에 사장도 거듭 정중하게 거절했다. 그러자 이 여성은 “그러면 할 수 없네요”라며 가게를 나갔다.

글쓴이는 “이런 경우 적게 먹는 손님에게 어린이용 돈가스를 팔아야 할까요? 다른 분들 의견도 궁금해서요”라며 글을 마쳤다.

27일 오후 현재 이글 밑에는 270여개의 댓글이 올려져 있다. 누리꾼들의 대부분 의견은  “미리 반을 포장하면 되지 않느냐” “어린이용 메뉴 달라 하면 민폐” “일반 시키고 양을 적게 달라는 게 맞지” 등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