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다리로 차 밑 수색까지”…중국 첫 코기 경찰견 데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첫 코기 경찰견 '푸자이'. 중국 SNS 캡처

중국 첫 코기 경찰견 '푸자이'. 중국 SNS 캡처

중국에서 최초로 코기 품종 경찰견이 데뷔했다.

27일일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최근 산둥성 웨이팡에서 열린 경찰 캠프 오픈데이 행사에서 경찰견 ‘푸자이’가 공개됐다.

생후 6개월의 수컷 푸자이는 현재 예비 경찰견으로, 일정 기간 추가 훈련을 거친 뒤 정식으로 임무를 맡게 된다.

웨이팡시 창러현 공안국 경찰견 기지의 류양린 책임자는 “푸자이가 복종, 폭발물 수색, 냄새 맡기 등 훈련 과정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중국 첫 코기 경찰견 '푸자이'. 중국 SNS 캡처

중국 첫 코기 경찰견 '푸자이'. 중국 SNS 캡처

특히 코기의 짧은 다리와 작은 몸집은 장점으로 승화됐다.

경찰견 기지의 또다른 책임자 왕야난은 “코기들은 짧은 다리를 이용해 차 밑을 수색할 수 있고, 방 안 좁은 곳도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견 기지의 주력 품종은 셰퍼드와 말리노이즈, 로트와일러, 스프링어 스패니얼, 래브라도 등으로, 이들은 대테러 및 긴급 대응, 범죄 수사 등 임무를 돕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