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로봇 스타트업 위로보틱스, 130억원 투자유치 성공

중앙일보

입력

사진제공: 주식회사 위로보틱스

사진제공: 주식회사 위로보틱스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위로보틱스(WIRobotics, 공동대표 이연백, 김용재(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가 130억원 규모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라운드는 인터베스트가 주도하고, GU투자, JB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 하나벤처스, 퓨처플레이가 참여했다.

위로보틱스는 2021년 설립 이후 2023년 40억규모의 Pre A 시리즈를 유치하고, 2023년 작업자를 위한 무동력 허리보조 웨어러블 로봇 WIBS의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2월에는 보행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의 B2B 제품을 출시했다. 이 중 보행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은 CES 2024에서Robotics와 Accessibility & Aging Tech 두 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하며 더욱 주목을 받았다.

위로보틱스는 CES 2024에서 보행보조 웨어러블 로봇 윔(WIM)을 공식 공개한데에 이어 올해 2월에 B2B제품의 판매 시작 후 3월에는 B2C 출시에 앞서 모든 사람들이 웨어러블 로봇을 체험할 수 있는 ‘윔 보행운동 센터’를 올림픽공원 근처에 마련하는 등의 적극적인 대외활동의 행보를 보여왔다. 4월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한 B2C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위로보틱스의 이연백 공동대표는 “이번에 130억 규모 시리즈 A 투자유치를 완료함에 따라 “My First-Ever Robot”이라는 당사의 슬로건에 맞게 대중들이 일상에서 만나는 첫 웨어러블 로봇이 위로보틱스의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마케팅과 세일즈를 강화하여 고객접근을 더 용이하게 할 계획이다. 더불어 물류와 고객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및 전담파트 역량을 보강하여 B2C제품 출시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라고 투자유치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용재 공동대표(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선행 기술개발 연구도 빠른 진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위로보틱스는 웨어러블 로봇 기술뿐만 아니라 협동로봇, 수술로봇, 로봇 핸드, 휴머노이드 로봇 등 로봇 기술 전반에 걸친 우수한 기술력과 연구경력을 가지고 있다. 선행기술개발 연구에도 과감한 투자를 통해 위로보틱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풍성하게 할 계획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