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무인기 동해서 선회…日방위성, 첫 동해 비행 공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동해에서 비행 중인 중국군의 정찰형 무인기 WZ-7. 사진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

동해에서 비행 중인 중국군의 정찰형 무인기 WZ-7. 사진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

‘중국판 글로벌 호크’로 불리는 무인기 우전(無偵·WZ)-7이 26일 동해를 선회한 뒤 돌아갔다고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한국의 합동참모본부)가 발표했다.

통합막료감부는 이날 중국군 정찰형 무인기인 WZ-7 1대가 오늘 (중국) 대륙에서 날아와 동해 상공을 선회한 뒤 대륙 방면을 향해 북서진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본 항공자위대는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켜 대응했다.

해당 무인기는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내부로는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우리 군은 WZ-7의 동해상 비행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카디즈 침범에 대비해 전투기 출격 대비 등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WZ-7은 정찰과 공격이 가능한 최첨단 무인기로, 10여 시간 연속 비행이 가능하며 비행고도가 약 2만m에 달해 패트리엇 미사일로 요격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대만에 군사 압박을 가할 때 WZ-7을 동원했다.

교도통신은 “방위성이 중국 무인기가 동해에서 비행한 것을 공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