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낸 이수지 작가... "책은 즐거운 경험…아이와 함께 들어가 보세요"

중앙일보

입력

“그림책은 어린이와 만나는 첫 번째 책입니다. ‘0세부터 100세까지 보는 책’이기도 하고요. 저는 그림책이 ‘모든 연령의 어린이를 위한 책’이라고 생각해요. 교육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도구로 인식되기보다 하나의 독자적인 예술 영역으로 인정받길 바랍니다.”

이수지 작가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에세이 '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수지 작가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에세이 '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림책 작가 이수지가 밝힌 소신이다. 2022년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 최고 권위의 아동 문학상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 그림 작가 부문 상을 받은 이수지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간 에세이『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수지는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영국 캠버웰예술대에서 북아트 석사과정을 마쳤다. 대표작으로는 『여름이 온다』, 『파도야 놀자』, 『그림자놀이』 등이 있다. 그의 작품 대부분은 글이 없는 그림책이다.

이수지 그림책 '여름이 온다'에 수록된 그림. 사진 비룡소

이수지 그림책 '여름이 온다'에 수록된 그림. 사진 비룡소

이수지 그림책 '여름이 온다'에 수록된 그림. 사진 비룡소

이수지 그림책 '여름이 온다'에 수록된 그림. 사진 비룡소

총 4부로 구성된『만질 수 있는 생각』은 이수지의 초창기 작업 노트, 엄마가 되어 아이들과 씨름하며 보냈던 순간들, 외국 편집자와 일했던 다양한 일화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 수락 연설문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실렸다. 그 중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이수지가 직접 어린 자녀들과 같이 그림책을 읽은 경험담이다. 아이에게 그림책을 어떻게 읽어주면 좋겠냐는 질문에 작가는 이렇게 답했다.

“그림책을 읽어주는 사람의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너에게 이것을 가르치겠다'는 그런 태도가 아니라 '나는 이 이야기가 정말 멋있어. 너랑 같이 이걸 느끼는 게 너무 좋아'라는 그런 태도가 좋아요. 어떤 그림책을 어른이 좋아했다면, 잘 모르더라도 그 안에 아이와 함께 들어가 보겠다는 진심을 갖고서 읽어주면 아이는 정말 좋아해요.”

그의 책은 한국보다 유럽에서 먼저 인기를 끌었다. 석사 졸업 작품으로 만든『이상한 나라의 앨리스』(2002)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먼저 출간됐고 현재 런던 테이트모던 미술관의 아티스트북 콜렉션에 소장돼 있다. 『토끼들의 복수』는 2003년 스위스 문화부에서 주는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받았다. ‘국내로 역수출된 작가’라는 별칭이 그에게 따라붙는 이유다.

“이탈리아에 가면 제 책에 나오는 아이가 이탈리아 아이라고 하고, 일본에 가면 일본 아이라고 생각하세요. ‘어쩜 그렇게 내 아이와 똑같이 그리셨냐’고 하시거든요(웃음). 그림책은 사람의 공통적인 부분을 건드리지 못하면 사랑받을 수 없는 책이에요. 이것이 세계 보편성이란 생각이 들어요.”

작가는 유튜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숏폼 등 볼거리가 넘치는 시대에도 책의 가치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체의 힘이 너무 강하기에 모두가 거기에 이끌리죠. 책이 있고 핸드폰이 있으면 저조차 핸드폰에 손이 가니까요. 그래도 아이가 책이 얼마나 즐거운 경험인지를 알게 된다면 매체에 잡아먹히지는 않을 거예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