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껍질에 이런 효능이?…"이제 버리지 마세요"

중앙일보

입력

양파껍질. 사진 농촌진흥청

양파껍질. 사진 농촌진흥청

양파껍질이 면역력 증진과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농진청은 지난해 민관학 협업을 통해 '양파껍질 추출물을 포함하는 두통 및 관련 증상 개선용 조성물' 등 양파껍질과 관련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는 농진청 산하 국립농업과학원과 서울대, 이화여대, 한양대, 순천대, 전남도 농업기술원, 무안군 농업기술센터, 식품기업 푸드웰이 참여했다.

연구진은 양파껍질 추출물을 면역세포 중 하나인 대식세포에 적용했을 때 면역세포가 배 이상 활성화된 것을 확인하고 이를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동물 실험을 통해 양파껍질의 유의미한 효능을 확인한 연구진은 면역력이 저하된 성인 80명을 대상으로 8주간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의 스트레스는 29%, 감기·편도·인후염 등 감염 증상은 35.2% 줄었으며, 면역 향상을 자각하는 정도는 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Antioxidants'(IF=7.7)와 'Nutritional Research and Practice'(IF=2.4)에 실렸으며, 관련 기술은 특허출원 됐다.

농진청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양파껍질을 이용한 간편식 개발을 지원하고 산업체에 기술 이전을 거쳐 제품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그동안 버려지던 양파껍질의 기능성 정보를 확인하고 소재화 기술을 개발한 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농산부산물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과 이를 뒷받침할 제도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