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정부, 대안 없이 증원만 하려 해…의사들 화날 수밖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및 당직자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 및 역량 강화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및 당직자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 및 역량 강화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 방침에 대해 “공공의료나 지역의료에 배치한다는 계획이 없이 의사 수만 늘리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조국 대표는 2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필수 의료분야와 의료 취약지역에 의료 인력이 부족해 증원하자고 하는데 이에 대한 대안이 전혀 없이 의사 수만 늘리려고 한다. 그러니까 의사분들이 화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과거 문재인 정부에서 400~500명 단계적으로 증가하고, 증가된 인원은 공공의료 지역으로 배치한다고 설계했는데 코로나19로 의사분들이 파업해서 다 무산됐다”며 “지금은 2000명 증원하겠다지만 공공의료나 지역의료에 배치한다는 계획이 없다. 2000명은 졸업하고 모두 수도권으로 올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나 조국혁신당은 의사 증원은 찬성하는데 현재 초점은 늘린 의사를 어디에서 일하게 할 것인가다”라며 “현재도 필수 의료분야 인기가 없다. 이 분들을 어떻게 배려할 것인지 동시에 해야 하는데 윤석열 정권은 의사 전체를 이기주의자로 몰고 대화하지 않고, 지역의료, 의료 취약분야, 필수 의료분야에 대한 대안을 전혀 마련하지 않고 때려잡기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그러면서 “윤 대통령과 여당이 의대 증원 문제를 선거운동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다”며 “상세하고 세밀한 계획 없이, 그냥 의사들을 혼내줘서 단호한 지도력을 보여주려고 하는 거의 선거운동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