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가져온 한복"…딸 사진 공개한 다저스 이 선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윌 스미스의 아내가 딸 아이가 한복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오른쪽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팀 코리아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 출전한 윌 스미스. 사진 SNS, 뉴시스

윌 스미스의 아내가 딸 아이가 한복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오른쪽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팀 코리아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 출전한 윌 스미스. 사진 SNS, 뉴시스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를 위해 한국을 찾았던 선수들이 미국으로 돌아간 가운데, LA 다저스의 포수 윌 스미스(29) 부부가 딸에게 한복을 입힌 사진을 공개했다.

스미스의 아내 카라 스미스는 24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딸 샬롯 스미스가 한복을 입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스미스의 아내는 “한국에서 가져온 한복”이라며 레이스로 장식된 흰색 저고리와 옥색 치마를 입고 웃고 있는 딸의 사진을 공유했다. 딸 샬롯이 입고 있는 한복은 스미스 부부가 서울시리즈를 위해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산 것으로 보인다.

로스앤젤러스(LA) 다저스팀이 방한 기간 선수단의 아내들은 CJ 올리브영 매장을 방문하고 피부관리를 받는 등 ‘K뷰티’를 경험하고 돌아갔다.

쇼핑 후 외야수 제임스 아웃맨의 아내 다샤는 자신의 SNS에 ‘한국의 스킨케어는 최고다’(Korean skincare is the best!)라는 문구를 남기기도 했다.

다저스 선수단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2024 MLB 개막 2연전(서울시리즈)’을 펼쳤다.
서울시리즈는 한국에서 사상 처음으로 열리는 MLB 정규시즌 경기로 두팀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경기를 마친 선수단은 22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돌아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