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740개소 편의점 의약품 불법 유통·판매 합동단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보건복지부는 의약품의 불법 판매·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25일부터 나흘간 17개 시·도 지자체(시·군·구)와 함께 ‘의약품 불법유통 기획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최근 일부 편의점에서 전문의약품을 판매하는 사례 등 의약품 불법유통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제기되서다. 안전상비의약품 이외 의약품의 편의점 불법유통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전국의 246개 시·군·구 소재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 약 740개소가 대상이다.

주요 점검 대상은 취급범위를 벗어난 의약품 취급 및 판매 여부(불법유통)와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의 준수사항 준수 여부다.

점검 결과 의약품 불법유통 등 약사법 위반사항이 확인된 경우 행정처분 및 수사 의뢰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와 복지부는 ”앞으로도 편의점 등에서의 의약품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계속해서 협업하고 점검을 할 계획”이라며 “의약품 불법유통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하고 효과적인 의약품 사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