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역 불법 도박' 알고 있었나…오타니, 내일 드디어 입 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LA다저스)가 불법 도박과 절도 혐의로 해고된 통역사의 불법행위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입을 연다.

25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오타니는 오는 26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 오타니의 친구이자 7년 이상 전담 통역사로 지내온 미즈하라 잇페이는 오타니 돈에 손을 대 거액의 도박 빚을 청산한 혐의로 MLB 서울시리즈 기간인 지난 21일 다저스 구단에서 해고됐다.

미즈하라는 불법 도박을 인정하면서 오타니가 자신의 도박 빚 450만달러(약 60억원)를 갚아주려고 도박업자에게 직접 송금했다고 언론에 진술했다. 하지만 오타니 측은 미즈하라의 절도 피해자라고 강력하게 반발했고 이후 미즈하라는 "오타니는 전혀 몰랐고 송금하지도 않았다"며 번복해 의혹을 키웠다.

야구 종목 관련해선 불법 도박을 하지 않았다는 미즈하라의 주장과 달리 그가 야구에도 베팅하고 오타니가 이를 알았다면 오타니는 1년간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미 메이저리그는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어서다.

미국 언론은 진상을 투명하게 밝히려면 오타니가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고 압박해왔고 오타니는 마침내 26일 마이크 앞에 서기로 결정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타니가 알고 있는 내용과 현재 상황에 관한 그의 생각을 알리기로 해 기쁘다"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현재 미국 국세청이 미즈하라 사건을 조사 중이며 MLB 사무국도 이와 별도로 오타니의 연루 여부를 살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