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히 볼 맞댄 김새론∙김수현…열애설 지핀 '삭제'된 사진 1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김새론(왼쪽)과 김수현. 김새론은 24일 오전 1시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가 얼마 가지 않아 삭제했다. 사진 김새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새론(왼쪽)과 김수현. 김새론은 24일 오전 1시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가 얼마 가지 않아 삭제했다. 사진 김새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새론이 김수현과 다정한 포즈로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게시했다가 삭제한 일로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김수현 측이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수현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24일 오전 공식 입장을 내고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앞서 김새론은 이날 오전 1시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김수현과 볼을 맞댄 채 촬영한 사진 한 장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현재 사귀는 사이", "과거에 사귀었는데 현재는 헤어진 사이", "현재가 아닌 과거 사진 같다", "그냥 술자리에서 찍은 친분 사진 같다"는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놨다. 여기에 더해 온라인상에서는 열애설까지 불거졌다.

현재 김수현은 tvN 주말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출연하며 배우 김지원과 로맨스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드라마에 대한 몰입이 깨진다", "제작진이나 다른 배우는 무슨 죄냐"라며 두 사람을 비판하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김새론과 김수현은 각각 2000년 생, 1988년 생으로 12살 차이다. 과거 골드메달리스트에 함께 소속돼 있었지만 김새론은 음주운전 사건 이후 소속사와 계약이 해지됐다.

골드메달리스트는 우선 사진에 대해 "온라인상에 퍼져 있는 사진은 과거 같은 소속사였을 당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며 "김새론 씨의 이러한 행동의 의도는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사진으로 인해 배우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 등이 난무하고 있는 상태로 당사는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고 악의적인 비방과 모욕적인 게시물에 대해서는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근거 없는 루머나 추측성 글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새론은 아직까지 사진과 관련한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새론은 지난 2022년 5월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가로수와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이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해 4월 1심에서 벌금 2000만원을 선고받았다. 검찰과 김새론 측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