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개혁신당 류호정, 출마 포기 선언 "제3지대 정치는 실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류호정 개혁신당 성남 분당갑 후보. 김성룡 기자

류호정 개혁신당 성남 분당갑 후보. 김성룡 기자

4월 총선에서 개혁신당 경기 성남 분당갑 후보로 나선 류호정 전 의원이 출마 포기를 선언했다.

류 전 의원은 2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3지대 정치는 실패했다"며 "시민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있는 저의 정치가 없어진 지금, 본선에 출마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적었다.

그는 "저와 세 번째 권력은 정의당을 설득하지 못해 새로운 선택으로, 새로운 선택의 당적 결정에 따라 개혁신당으로 왔다"며 "양당에 빚진 것 없는 제3지대 정당에서 소속 정치인들과 이념과 사상은 다르지만 자유주의와 책임정치로 하나가 될 수 있을 거라 믿었다"고 했다.

이어 "주류가 아니라도 괜찮았다. 대화와 타협이라는 정치의 본령을 무기로 하는 정당이 만들어져서 주권자인 시민이 다시 정치를 기대할 수 있다면 아무래도 상관없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정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화학적 결합은 없었고 저와 세 번째 권력은 어떤 역할도 부여받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으로부터 받은 것이라고는 류호정의 말, 글, 외모에 관한 컨설팅뿐이었다"며 "어떻게든 이해해보려 노력했던 건 이준석과 류호정의 대화가 두려울 정도로 깊어진 젠더 갈등의 해결책이 될 수도 있을 거라는 희망 덕분이었다. 그렇지만 역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썼다.

류 전 의원은 또 "개혁신당의 비례대표 후보 순번이 확정되고, 당의 주요 당직자들이 손쉽게 이탈을 선언하는 광경을 목격했다"며 "이준석 대표와 지도부의 노력 끝에 다행히 최소한의 수습은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만, 제가 해왔던 인내는 부질없는 것이 되어 버렸다"고 토로했다.

그는 "어색하고 어정쩡하게 남은 선거 기간 가면을 쓰는 대신, 정직한 인정과 사죄를 선택한다"며 "다만 개혁신당의 도전은 아직 평가의 기회가 남았다고 생각한다. 이준석 대표와 금태섭 최고위원을 비롯해 어려운 길을 끝까지 가겠노라 결단한 모든 출마자에게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