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축구스타 추락…친구 5명과 집단 성폭행으로 감옥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브라질 축구스타 호비뉴. AP=연합뉴스

브라질 축구스타 호비뉴. AP=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혐의로 이탈리아에서 징역 9년형이 확정된 브라질 축구스타 호비뉴가 고국에서 체포됐다.

21일(현지시간) AFP·AP 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질 경찰은 성폭행 혐의로 이탈리아 법원에서 징역 9년형을 선고받은 축구스타 호비뉴(40)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고등법원은 지난 20일 호비뉴에 대한 이탈리아의 유죄 판결이 브라질에서도 유효하다고 판결했다. 호비뉴 측은 항소 의사를 밝혔지만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브라질 경찰은 그의 신병을 확보했다. 호비뉴는 절차를 거쳐 브라질 교도소로 이송될 것으로 보인다.

호비뉴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AC밀란에서 뛰던 2013년 1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23세 알바니아계 여성을 다른 5명의 친구와 함께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2017년 11월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호비뉴는 대법원 확정판결 전인 2020년 10월 브라질 친정팀 산투스로 복귀했고, 2022년 1월 이탈리아 대법원에서 징역 9년형이 최종 확정됐다.

하지만 브라질이 자국 범죄인을 해외로 인도하지 않아 그동안 죗값을 치르지 않았다. 이탈리아 정부는 호비뉴에 대한 범죄인 인도 요청이 거부당하자 지난해 2월 브라질 정부에 형 집행을 공식 요청했다.

호비뉴는 15살 때인 1999년 축구황제 펠레의 눈에 띄어 산투스 유스팀에 발탁됐다. 2002년 산투스에서 프로에 데뷔했고,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AC밀란 등 유럽 빅리그에서 뛰었다.

호비뉴는 브라질 국가대표로 A매치(국가대표팀 간 축구경기) 100경기에 출전해 28골을 넣었다. 브라질 축구 역사상 8명밖에 없는 피파(FIFA) 센추리클럽 가입 선수다. 센추리클럽이란 A매치에 100회 이상 출전한 선수 그룹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