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을 이재명 52% 원희룡 35%…종로 곽상언 49% 최재형 31% 금태섭 4% [한국리서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명룡대전’으로 불리는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18~20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면접을 진행한 결과 이 대표는 52%, 원 후보는 35%를 기록했다.

경기 화성을에선 현대자동차 사장 출신 공영운 민주당 후보가 42%, 삼성전자 연구원 출신 한정민국민의힘 후보가 18%, 이준석 개혁신당 후보가 19%로 조사됐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선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45%, 이광재 민주당 후보가 40%, 류호정 개혁신당 후보가 2%로 나타났다.

경기 성남분당을에선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42%,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40%를 기록했다.

서울 영등포갑에선 채현일 민주당 후보 39%, 김영주 국민의힘 후보 32%, 허은아 개혁신당 후보가 5%로 집계됐다.

서울 종로에선 곽상언 민주당 후보가 49%, 최재형 국민의힘 후보가 31%, 금태섭 개혁신당 후보가 4%를 기록했다.

서울 중·성동갑에선 전현희 민주당 후보가 45%, 윤희숙 국민의힘 후보가 28%로 나타났으며 서울 마포을에선 정청래 민주당 후보가 44%, 함운경 국민의힘 후보가 30%, 장혜영 녹색정의당 후보가 5%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이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전국 유권자 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에선 민주당이 36%, 국민의힘이 32%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 대비 4%포인트(p)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3%p 하락했다. 또 정부 지원론은 39%, 정부 견제론은 54%를 기록했다.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에선 국민의힘 측 국민의미래 29%, 조국혁신당 21%, 민주당 측 더불어민주연합이 18%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구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정당 지지도 등 전국 단위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