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은퇴하면 축구계 떠날 것…다른 사람 가르칠 능력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6일(현지시간)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FC와의 경기 이후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FC와의 경기 이후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캡틴'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은퇴 이후 축구와 관련된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재차 입장을 확고히 했다.

패션지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18일 손흥민과 전지현이 함께한 4월호 커버 화보를 공개했다. 이들은 영국 럭셔리 브랜드 버버리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 중이다.

화보 촬영을 마친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은퇴한다면 축구에 관한 일은 안 할 것'이라는 과거 발언이 여전히 유효한지 묻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 마음은 평생 변하지 않을 것이다. 나와의 약속이고 이미 결정을 내린 부분"이라며 "축구를 사랑하고 좋아하지만 다른 사람을 가르칠 능력도 없을뿐더러 나는 직접 공을 차는 순간을 사랑한다. 물론 축구와 가깝게는 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축구가 혼자만의 지독한 짝사랑 같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축구가 짝사랑이라고 느낀 순간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질문에 대해 깊이 생각해 봤는데, 나는 언제나 축구 때문에 울고 축구 때문에 웃었다. 우리는 서로 사랑하고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다가도 정신 차려보면 어느새 축구 영상을 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차를 타고 가다가도 나도 모르게 창밖으로 길거리에서 축구하는 아이들을 유심히 구경하고 있다. 가족들과 대화를 하다가도 결국엔 축구 이야기로 끝이 난다"면서 "나의 모든 사적인 순간 하나하나가 축구와 연결돼 있다고 느낀다"고 축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현재 자신의 꿈에 대해 묻자 "축구 선수 손흥민은 욕심이 정말 많다. 밖으로 보여지지 않을 뿐이지 나는 매 경기 이기고 싶고 우승하고 싶고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싶다"면서 "내가 받은 사랑만큼 되돌려 드릴 수 있는 축구 선수가 되고 싶다. 무엇보다 행복한 축구 선수가 되고 싶다. 지금처럼"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