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양문석 논란에 "안 계신 노무현 말고, 산 당대표에 잘해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시민 작가(왼쪽)와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연합뉴스, 뉴스1

유시민 작가(왼쪽)와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 연합뉴스, 뉴스1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낸 유시민 작가는 18일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의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발언 논란을 두고 “공직자로서의 자격 유무를 가리는 기준이 될 수 없다는 건 너무 명백하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이날 오전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양문석 후보의 사퇴 요구를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안 계신 노 대통령 애달파하지 말고 살아있는 당 대표한테나 좀 잘하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작가는 “한마디로 넌센스”라며 “우리나라 국회에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고 조롱하고 비방했던 정치인들이 한 두명이 아니다. 그 사람 누구에 대해서도 언론이나 정치 비평가들이 ‘국회의원 할 자격이 없다’고 말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말을 했다고 정치인 양문석을 안 좋아할 수 있고 심지어 싫어할 수 있다”며 “그러나 그걸 갖고 ‘너는 공직자 될 자격이 없어’라는 진입장벽으로 쓰는 것은 노무현 대통령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유 작가는 “대통령이 살아계셨으면 ‘허 참, 한번 오라고 해라’ 그런 정도로 끝낼 일”이라며 “이걸 가지고 무슨 후보직을 내놔야 하느니 마느니 하는 그 자체가 너무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문석 후보한테는 ‘앞으로 견해를 표명할 때는 되도록 감정적 반발을 덜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형태로 표현하는 게 좋겠다’는 조언이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가 18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가 18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진행자가 “갑자기 왜 ‘노무현 내가 더 사랑했어’ 콘테스트를 하고 있냐”고 맞장구를 치자, 유 작가는 “돌아가시고 안 계신 노무현 대통령 애달파하지 말고 살아있는 당대표한테나 좀 잘하라고. 진짜 이건 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문석 쫓아내고 싶은 사람 있는 것 같다”

유 작가는 “오늘 양 후보가 봉하마을 간다니까 큰절 한 번 올리고 ‘앞으로 균형 감각을 갖고 정치하겠다’ 그러면 된다”며 “누가 양문석을 쫓아내고 싶은 사람이 있는 것 같다. 그니깐 뒤에서 펌프질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런 걸 키우면 민주당에 해롭다고 생각하는 친윤 언론이 들고 일어나가지고 빵빵 퍼뜨리는 것”이라며 “온갖 주장을 다 할 수 있는데 우리가 그런 문제를 받아들일 때는 어떤 기준을 갖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유 작가는 “첫 번째, 노 대통령에 대해서 나쁜 말을 했다는 사실이 공직후보자 자격을 가리는 기준이 될 수 없다”며 “두 번째, 그걸 갖고 그 사람을 좋아하거나 안 할 수 있지만 그 사람을 쫓아내려는 건 노 대통령을 일종의 신격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노무현 정신을 안고 간다는 게 그런 짓을 하라는 뜻이 아니다”라며 “죽은 교도처럼 만들어서 떠안고 가면서 사람을 갈라치기 하고 배제하지 말아야한다. 노 전 대통령을 누굴 배제하는데 쓰지는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신을) 그냥 좋아하면 되지, 배울 건 배우고, 그러면 된다”고 했다.

“양문석 욕하는 사람, 가슴에 손 얹고 생각해보라”

유 작가는 “박용진 후보도 민주노동당 대변인 시절에 했던 말은 ‘팔만대장경’인데 그것으로 우리가 박 의원에 뭐라고 하지 않는다”며 “민노당 대변인이었기에 한 이야기를 우리가 양해하는 것이다. 생각이 달라졌기 때문에 민주당에 들어온 것 아닌가. 양문석 후보도 시민운동 하던 사람 아닌가. 양문석 욕하는 사람들 가슴에 손 얹고 자기 생각부터 해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가 18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오른쪽은 재단 관계자.   양 후보는 2008년 '국민 60~70%가 반대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를 밀어붙인 노무현 대통령은 불량품'이라는 등 내용의 칼럼을 썼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노 전 대통령을 비하했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가 18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오른쪽은 재단 관계자. 양 후보는 2008년 '국민 60~70%가 반대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를 밀어붙인 노무현 대통령은 불량품'이라는 등 내용의 칼럼을 썼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노 전 대통령을 비하했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제기됐다.

앞서 양 후보는 언론연대 사무총장 시절인 2008년 인터넷 매체 미디어스에 실은 ‘이명박과 노무현은 유사불량품’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을 밀어붙인 노 전 대통령은 불량품”이라고 썼다. 또 ‘미친 미국소 수입의 원죄는 노무현’이란 다른 칼럼에선 “낙향한 대통령으로서 우아함을 즐기는 노무현씨에 대해 참으로 역겨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적었다.

이에 양 후보는 지난 16일 SNS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저의 글들에 실망하고 상처받은 유가족과 노 전 대통령을 존경하는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익표, 양문석 향해 “선당후사 필요해”

한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 양 후보를 겨냥해 “빨리 논란을 종식하고 여러 가지 선당후사의 모습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 부분이 계속 논란이 되고, 표현의 자유를 넘어서는 조롱과 비하적 표현이 ‘표현의 자유’에 포함되는지에 대해선 당 안팎에서 여러 논란이 지금 제기되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논란을 오래 끌고 갈 필요는 없고, 결론을 매듭지어야 한다”며 “안고 간다면 지도부가 이후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고 가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빠른 시일 내 또 다른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