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차관 "의대 증원 없이 수가 올리면 건보료 3~4배 뛰어"

중앙일보

입력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지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료개혁과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지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료개혁과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의대 교수들의 집단 사직 움직임을 비판하면서 “의료계 집단행동 문화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이날 YTN에 출연해 2000명 증원 방침은 타협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지난 15일 전국 20개 대학이 모인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회의를 열고 16개 대학 교수들이 오는 25일 이후 사직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와의 협의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2000명 증원 포기’를 내걸었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2000명 증원은 절대 조정할 수 없다”며 “오랜 기간 논의하고 과학적 근거를 통해 결정된 숫자까지 힘으로 뒤로 물리게 하는 것이 의료계 문제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사들의 주장대로) 증원 없이 수가(건강보험 재정이 병의원 등에 지불하는 의료행위의 대가) 인상만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면 건강보험료가 3~4배 이상 올라갈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바람직하지 않은 정책 구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수들까지 사직서를 내고, 듣지 않으면 집단행동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대단한 겁박”이라고 질타했다.

박 차관은 “교수들이 제자들이 처분을 받게 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하는데, 이건 법치에 대한 도전적인 발언”이라며 “전공의들이 나가 있는 상태가 불법상태인데, 이 불법상태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수들이 대폭 증원에 따른 의대 교육의 질 저하를 우려하는 데 대해선 “교육의 질 문제는 투자 확대를 통해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며 “오히려 (교수들이) 의료현장을 떠나겠다(고 하고), (전공의가) 의료 현장을 떠난 상태가 더 문제다. 교육의 질을 따질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 차관은 또 “전공의들의 불만이 정부를 향한 불만이냐(는 것은) 사실은 그렇지 않다”며 “의료 현장에서 학교나 교수들에 대한 불만도 매우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부) 정책에 대해서 불만이 있다 하더라도 환자를 등지고 나가는 건 용납할 수가 없다”며 “(의사가) 공공재라서 그런 게 아니다. 의사면허를 받은 것의 기본적인 전제가 환자를 지켜야 한다는 것은 법의 대원칙이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과거 의료정책 추진이 무산된 상황을 언급하며 “이번에는 다르게 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전공의) 다음 순서로 교수들이 제자들을 건드리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집단행동 선언을 하는 것은 (과거와) 아주 똑같은 패턴”이라며 “이런 잘못된 의료계의 집단행동 문화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이번에는 다르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