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논란에 與공천 취소된 도태우, 탈당→무소속 출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태우 변호사(54)가 지난해 12월 1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4·10 총선 대구 중·남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모습. 뉴스1

도태우 변호사(54)가 지난해 12월 1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4·10 총선 대구 중·남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모습. 뉴스1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등 논란으로 국민의힘 4·10 총선 대구 중·남구 공천이 취소된 도태우 변호사가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하기로 했다.

도 변호사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 중·남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두 차례의 경선 과정에서 저를 믿고 선택해준 대구 중구·남구 주민 여러분의 소중한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 '선진화'를 향한 깃발을 사수하겠다"고 말했다.

도 변호사는 "법조인으로서, 정치인으로서 저는 지금까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를 위해 모든 열정을 바쳐왔다"며 "건국과 호국, 산업화와 민주화의 정신을 이어받아 중구와 남구를 보수의 심장으로 되살리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으로 참여하고, 2018년 남북군사합의 후 문재인 대통령을 여적죄로 고발하고, 2023년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을 기각한 유창훈 판사를 고발하는 데 나선 것도 오로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노력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하는 거침없는 보수의 전사로서 보다 신중하고, 한편으로는 뜨겁게 싸워나갈 것"이라며 "믿음과 기대를 결코 저버리지 않는 당당한 국회의원이 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격려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도 변호사는 국민의힘 당내 경선에서 1차에 이어 결선까지 간 끝에 현역 임병헌 의원에 승리해 중·남구 후보로 확정됐다. 그러나 과거 5·18 북한군 개입설 등을 제기했던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도 변호사가 두 차례 내놓은 사과문의 '진정성' 등을 고려해 지난 13일 그의 공천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하지만 도 변호사가 지난 2019년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전 대통령,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판했다는 논란이 추가로 터지자 입장을 바꿔 공천 취소를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