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문석 "盧 불량품" 막말…이재명 "정치인 공격은 표현의 자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5일 오전 울산 남구 수암시장을 방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장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울산 남구 수암시장을 방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장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실패한 불량품’이라고 비하한 사실이 알려진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와 관련해 “표현의 자유”라며 “다만 그 선을 넘냐 안 넘냐의 차이다. 주권자를 비하하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이날 경기 하남시 현장 기자회견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이 자신을 비난했다고 비난한 정치인을 비판하거나 비토하지 않았을 것이고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에 대해 온갖 험악한 언행으로 당내 인사가 많지만 제지하면 끝이 있겠는가. 그렇게 해선 안 된다”며 “대리인 일꾼이 주권자 주인을 모독하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하면 여당 대표들은 얼마나 욕을 많이 하는가”라며 “주권자를 모독하거나 기본 자질이 없는 친일 매국 발언을 한 것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입이 틀어 막혀서 못 살겠는데 표현에 대해 가급적 관대해지자. 무서워서 살겠는가”라며 “제 욕도 많이 하라. 물어뜯어도 저는 뭐라 하지 않는다. 안 보는 데서는 임금 욕도 한다고 하는데 우리 사회가 독재로 돌아가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지난 15일 밤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중 양 후보 막말 사태를 논의하며 “정치인이 정치인에 대해 말하는 게 무슨 문제냐”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당 지도부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렇게 하나하나 다 평가하면 과거 모든 발언이 정성평가 기준이 돼버린다. 성적인 문제나 약자에 대한 비난이 아닌 정치인 공격은 잘못이 아니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회의에선 이와 관련한 추가 발언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양 후보에 대한 별다른 조치가 나온 것도 없었다.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적절한 조치’를 요구한 상황에서 지도부의 이러한 입장이 나오며 논란은 더 커질 전망이다.

양 후보는 언론연대 사무총장 시절인 2008년 5월13일 미디어스에 실은 ‘이명박과 노무현은 유사불량품’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국민 60~70%가 반대한 한미 FTA를 밀어붙인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불량품”이라고 썼다.

양 후보는 ‘미친 미국소 수입의 원죄는 노무현’이란 또 다른 칼럼에선 “낙향한 대통령으로서 우아함을 즐기는 노무현 씨에 대해 참으로 역겨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적었다.

이외에도 노 전 대통령 지지자를 “기억상실증 환자”라고 칭하는 등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