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례대표 8명 출당 의결…강남 갑·을 공천도 시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3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 대회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 대회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3일 당 윤리위원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8명의 제명을 의결했다. 4ㆍ10 총선을 앞두고 만든 비례 위성 정당 국민의미래를 투표지 상단에 위치시키기 위한 정지작업이다. 이날 제명이 의결된 이들은 15일 열릴 의원총회 의결을 거친 뒤 위성정당에 입당한다. 정당 기호가 의석수에 따라 정해지는 점을 노린 것으로, 이런 식의 의원 꿔주기는 지난 총선 때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이후 일상화됐다.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를 마친 뒤 윤리위원인 전주혜 의원은 “명단은 15일 열릴 의총에서 자연스레 공개될 것”이라며 “국민의미래에서 활동하겠다는 것은 국민의힘 발전을 위해 희생정신을 발휘한 것이라 명단과 제명 사유 등을 발표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리위 의결 직후 당 안팎에선 비상대책위원인 김예지 의원을 비롯해 김근태ㆍ김은희ㆍ노용호ㆍ우신구ㆍ이종성ㆍ정경희ㆍ지성호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공천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다른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국민공천 선거구에 지원한 이들을 상대로 면접을 진행했다. 앞서 공관위는 “청년과 여성 정치인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지적을 반영해 서울 강남갑ㆍ을, 대구 동-군위갑, 대구 북갑, 울산 남갑 등 당 강세 지역 5곳을 국민이 후보를 추천하면 당이 공천하는 국민공천 선거구로 지정했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11일 “젊고 전문성이 있는 30대 중후반에 사회적으로 검증된 분들이 하는 게 좋지 않겠나”고 밝힌 바 있다.

4·10 총선 서울 중-성동을 국민의힘 후보로 지원한 이영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4·10 총선 서울 중-성동을 국민의힘 후보로 지원한 이영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공천 잡음도 이어졌다. 전날 공관위 발표로 국민의힘 서울 중-성동을 후보로 확정된 이혜훈 전 의원은 결선에서 맞붙었던 하태경 의원이 ‘확률적으로 믿기 힘든 결과’라며 공관위에 원데이터 제공을 요구한 것을 두고 “하 의원은 사회과학을 좀 더 배우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하 의원은 늘 대통령을 공격해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표가 가기 어려운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같은 날 경선 결과가 발표된 경북 안동-예천에서도 여진이 이어졌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인 김형동 의원에게 패배한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이날 공관위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김 전 부시장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사전선거운동 등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있다”며 “공관위가 이를 엄중히 다루지 않는다면 공천 전체 과정이 국민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김 전 부시장이 인용한 언론 보도 관련해선 안동시선거관리위원회가 반박 자료를 내는 등 소명이 끝났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