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대 넘어선 사과(10개), 2만원 육박하는 삼겹살 외식(200g)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농림축산식품부와 축산물품질평가원 등에 따르면 삼겹살 소매가는 지난 2일 100g당 2078원에서 지난 11일 기준 2301원으로 10.7% 올랐다. 1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돼지고기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농림축산식품부와 축산물품질평가원 등에 따르면 삼겹살 소매가는 지난 2일 100g당 2078원에서 지난 11일 기준 2301원으로 10.7% 올랐다. 1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돼지고기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주부 김모(55)씨는 지난 12일 대형마트에서 값싼 미국산 냉장 삼겹살을 사다 먹었다. 최근 먹거리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르면서 허리띠를 졸라매기 위해서다. 김씨는 “가격은 국내산의 절반 수준인데 맛에선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며 “과일도 비싸지다 보니 못난이 사과를 주문해 먹거나 바나나 등 다른 과일을 찾아먹고 있다”고 말했다.

사과·배 등 과일뿐만 아니라 삼겹살·가공식품 가격까지 오르면서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정부는 각종 할인 지원과 업계 간담회 등을 통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가격 안정까진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사과(10㎏) 도매가는 9만1500원으로, 1년 전(4만964원)보다 123.4% 급등했다. 도매가는 올해 1월 17일 9만740원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9만원을 돌파했고, 같은 달 29일 9만4520원까지 치솟으면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정부는 납품단가와 할인 지원, 바나나와 같은 대체과일 수입 등을 통해 소비자 가격을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사과(10개) 소매가는 이날 기준 3만105원으로, 1년 전(2만3068원)보다 30.5% 올랐다. 배(10개) 소매가도 전년 대비 51% 오른 4만3090원을 기록했다.

문제는 햇사과·햇배가 나오는 오는 7~8월 전까지 가격 하락세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지난해 재배면적 감소와 이상 기후로 냉해 피해가 커지면서 공급량 자체가 줄어든 것이 가장 큰 원인이기 때문이다. 사과 수입을 통해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 역시 병해충 문제로 엄격한 검역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당장은 불가능하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대표적인 서민 먹거리인 삼겹살 가격도 오르고 있다. 축산물평가원의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삼겹살(100g) 소매가는 2299원으로, 평년 가격(2059원)과 비교해 11.7% 상승했다. 도매가는 1㎏당 5042원으로, 한달 전(4453원)보다 13.2% 상승했다.

소매가·도매가가 오르면서 식당에서 사먹는 삼겹살 가격도 1인분 2만원선을 위협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을 살펴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삼겹살(200g) 가격은 1만9514원으로, 전월(1만9429원)보다 소폭 올랐다.

이같은 가격 상승은 3월 개학 시기와 맞물리면서 삼겹살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계절적으로 3월이면 급식 물량이 늘어나면서 도매가가 오르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11월까진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설상가상으로 가공식품 물가마저 오름세를 보여 정부 차원에서도 압박에 나서고 있다. 참가격에 따르면 시리얼(100g·10.7%), 어묵(100g·9.6%), 고추장(100g·8.8%), 소시지(100g·4.1%) 등이 전월 대비 올랐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곡물·유지류 가격이 하락하는데도 높은 가격이 유지되는 데 대해 식품 기업들이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는 일명 ‘그리드플레이션’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이날 19개 주요 식품기업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를 통해 “소비자 관점에선 그간 원재료 가격 상승을 이유로 식품 가격을 인상했다면 원재료 가격 하락 시기엔 합리적인 수준에서 식품 가격을 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식품업계에서는 국제 원재료 가격 변화를 탄력적으로 가격에 반영하여 물가안정에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