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 한복판서 울부짖던 사모예드 2마리, 주인 찾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0일 서해안고속도로 도로 위에서 발견된 대형견. 앞차가 비켜서자 1차로 위 사모예드 두 마리가 보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0일 서해안고속도로 도로 위에서 발견된 대형견. 앞차가 비켜서자 1차로 위 사모예드 두 마리가 보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발견된 대형견 두 마리가 무사히 주인 품으로 돌아갔다.

11일 충남 당진시동물보호소에 따르면 서해안고속도로에서 구조된 3세, 5세 암컷 사모예드 두 마리가 이날 오전 주인에게 인계됐다.

이 강아지들은 고속도로 인근 가정집에 있다 잠금장치가 허술한 틈을 타 밖으로 나와 고속도로까지 온 것으로 파악됐다.

강효정 당진시동물보호소장은 “주인이 강아지들을 찾던 중 기사를 보고 우리 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걸 알고 찾아왔다”며 “보호소가 오전 9시부터 문을 여는 데 (애가 탔는지) 그 이전에 와서 문 열 때까지 기다렸다가 강아지들을 데려갔다”고 말했다.

앞서 구조자 김강언씨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있었던 일이다. 뉴스에서만 보던 일이 나에게 (일어났다)”면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등에 따르면 충남 당진 서해안 고속도로는 울부짖는 사모예드 두 마리로 인해 교통이 정체됐다.

김씨는 서행 주행 중 1차로 위에 사모예드 두 마리가 짖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앞차들이 속도를 줄이고 차선을 변경한 이유가 1차로에 있던 강아지를 피하기 위해서였다.

김씨는 “이상하게 1차선만 정체되고 있었다. 사고란 줄 알았고, 앞차들이 하나씩 비켜서는데 덩치 큰 사모예드 두 마리가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짖고 있었다”면서 “급한 마음에 차에 내려 말을 거니 꼬리치면서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구조자 차량 뒷좌석에 올라타 있는 사모예드 두 마리.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구조자 차량 뒷좌석에 올라타 있는 사모예드 두 마리.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모예드 두 마리는 경계심 없이 꼬리치며 김씨에게 다가와 익숙한 듯 그의 차량에 올라탔다고 한다. 김씨는 “개들이 차를 자주 탔던 게 분명할 정도로 마치 자기네 자리인 양 얌전히 있었다”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순하더라”고 말했다. 김씨는 강아지들이 뒷좌석에 얌전히 앉아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이후 김씨는 119에 긴급 구조 신고를 마친 뒤 가장 가까운 서산 휴게소로 이동했다. 뒤이어 경찰과 시청 관계자의 도움으로 사모예드 두 마리를 무사히 동물구조대에 인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