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홍익표 "고민정 최고위 복귀해야" 설득…高 "고심 중"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 고민정 의원(오른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익표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 고민정 의원(오른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익표 원내대표. 김성룡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공천 갈등 과정에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고민정 의원에게 당직 복귀를 재차 요청했다.

10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후 고 의원에게 전화해 최고위원 복귀를 설득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들 뜻을 모아 고 의원에게 전화로 최고위원 복귀를 요청하고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경기 성남 분당갑 이광재 후보의 선거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뒤 고 의원을 따로 만나 "작은 의견 차이는 뒤로 하고 모든 힘을 합쳐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국민 명령을 실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취지로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 의원은 공천 내홍에 대한 지도부 대처 방안을 문제 삼아오다 지난달 27일 "지도부 안에서 더 이상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다"며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고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최고위 복귀를 고심하고 있다"며 "11일 최고위 참석 여부는 확정짓지 않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