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고 우중충해 사람들 꺼리던 '이 길' 확 달라진다…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좁고 불편했던 '창경궁로'가 걷기 편한 중심 보행 거리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10일 종로4가에서 을지로4가까지 약 0.45㎞ 구간을 대상으로 '창경궁로 도로 공간재편' 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창경궁로는 종묘·창경궁 등 서울 내 주요 문화유산 길목에 있을 뿐만 아니라 종로3가·종로5가·을지로4가 등 주요 지하철 역사와 상업 지구에 맞닿아 있는 서울 시내 주요 거리 중 하나다. 하지만, 좁은 보행로 등으로 환경이 열악해 인근 방문객·관광객·시민들의 불편이 컸다.

서울시, 창경궁로 정비 착수

이에 시는 올해 첫 도로공간재편사업 대상 사업지로 ‘창경궁로’를 정하고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핵심은 보행 환경 개선이다. 우선 1개 차로를 줄여 지하상가 출입구 등 대형 구조물로 좁았던 보행공간을 2배(1.3m→3.3m) 이상 넓히고, 기존 자전거 우선도로를 전용도로로 개선해 녹색 교통 중심지로 거듭나도록 할 계획이다. 낡은 보도 포장은 창경궁의 정전인 명정전 바닥 포장 무늬를 활용한 전통적인 디자인으로 교체한다. 창경궁로라는 거리명의 의미를 살리는 동시에 도시 미관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창경궁로 도로 공간재편사업 위치. 창경궁로는 종묘와 청계천, 도심 상업지구 등과 인접해 있으나, 좁은 보행로 등으로 인해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컸다. 사진 서울시

창경궁로 도로 공간재편사업 위치. 창경궁로는 종묘와 청계천, 도심 상업지구 등과 인접해 있으나, 좁은 보행로 등으로 인해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컸다. 사진 서울시

자전거도로는 자전거·퍼스널모빌리티(PM) 이용자를 위해 차도와 안전하게 분리된 전용도로로 개선한다. 가로수 주변에는 맥문동, 숙근코스모스 등 화초를 심어 도심에서도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보행량 증가에 따른 상권 활성화를 위해 상점 주변 조업 주차공간은 최대한 유지하되, 도로교통법에 저촉되는 조업 주차면은 일부 지우는 등 노상주차장 정비도 시행한다. 창경궁로 도로 공간재편사업은 올해 10월 내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도심공간 재편사업을 통해 시민 보행 편의를 높일 뿐 아니라, 즐길 거리와 매력이 넘치는 보행공간을 만들어 지역 경제 활성화와 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