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 기반 구축할 것”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80호 06면

통일부가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 기반을 구축한다는 내용이 담긴 통일정책 기본 원칙을 밝혔다. “3·1 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된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1일 ‘3·1절 경축사’의 후속 조치 차원이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7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업무보고에서 “북한을 변화시키고 우리 사회 통일역량을 강화하는 등 통일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통일정책 방향을 윤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김 장관은 8일 브리핑에서는 “윤 대통령께서 지난 3·1절 경축사에서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 가치의 확산이라는 의미에서 통일의 중요성을 역설하셨다”며 “헌법정신인 자유의 철학을 반영해서 우리 국가의 정체성과 통일의 지향점을 분명히 하는 그런 새로운 통일 구상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통일부는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 기반 구축을 위한 ‘북한 바로 알고 알리기’ ‘북한 변화 유도’ ‘통일역량 강화’ 등 3대 핵심과제도 발표했다. 또 정부의 민생 중시 정책 기조에 맞춰 ‘일상현장+, 민생우선+, 미래지향+ 통일’이라는 방향도 설정했다. 이를 위해 통일부는 북한에 의해 고통받는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와 이산가족에 대해 국가적 책무를 다겠다는 원칙과 함께 북한이탈주민(탈북민)에 대한 정착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김 장관은 “올해부터 7월 14일을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제정해 우리 사회에서 탈북민이 갖는 의미를 되새기고 북한 주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