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병원 긴급채용에 31억 추가 투입…"생명 위태로운 상황 없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두번째)이 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지역 주요 병원장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두번째)이 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지역 주요 병원장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간병원의 의료인력 긴급채용에 31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8일 시청에서 서울 18개 주요 병원장과 만나 "민간 응급의료기관에서 의료인력을 긴급 채용할 수 있도록 31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공공병원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대체인력 채용을 위한 인건비 26억원을 우선 지원했다고 소개하면서 "이에 더해 민간 응급의료기관에서 의료인력을 긴급 채용할 수 있도록 31억원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응급의료기관의 환자 분산을 위해 질환별 응급환자를 전문병원으로 우선 이송해 치료하는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운영하고 있다. 또 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시립병원과 보건소 등 공공의료 진료를 연장하고 응급실을 24시간 모니터링 하고 있다.

오 시장은 "어떤 경우라도 위급 환자가 치료받지 못해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은 없어야 한다"며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은 응급실과 중환자실 기능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병원장들에게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상급종합병원 6곳(이대목동병원, 고대안암병원, 건국대병원. 경희대병원, 삼성서울병원, 가톨릭서울성모병원), 종합병원 12곳(서울의료원, 여의도성모병원, 은평성모병원, 국립중앙의료원, 강동경희대병원, 보라매병원, 강동성심병원, 성애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 양지병원, 중앙보훈병원, 강남성심병원)의 병원장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