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 구멍이 월급 올려줬나…의사 소득 8년 새 50% 올랐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3면

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 병동에 소파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7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 병동에 소파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의사 직군 소득이 8년 새 5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변호사 등 법조 직군은 39%, 약사 직군은 28% 수준으로 오르는 데 그쳤다. 글로벌 기준으로도 높은 상승률을 보이는 데 대해 폐쇄적인 시장 구조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7일 통계청의 지역별 고용조사 인가용 마이크로데이터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월 기준 의료·진료 전문가(의사 직군)의 최근 3개월 월평균 세전 소득은 908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기준(602만4600원)보다 50.8% 늘어난 수치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임금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지역별 고용조사에서 의료·진료 전문가는 병원 등에 소속돼 임금을 받는 봉직의(페이닥터)를 의미한다. 전체 대상자의 70%가 전문의로, 이들의 소득은 2023년 기준 1034만1200원을 기록했다. 이외에 일반의는 522만3300원, 치과의는 822만500원, 한의사는 637만3900원을 기록했다.

이같은 상승률은 다른 전문 직군에 비해 상당히 높다. 변호사 등을 포함하는 법률 전문가(법조 직군)는 같은 기간 38.6% 늘었다. 2015년만 해도 법조 직군의 월평균 소득(640만6100원)은 의사 직군보다 높았지만, 2023년 기준(887만5700원)으론 뒤처지게 됐다. 회계사·세무사·노무사 등을 포함하는 인사·경영 전문가는 30.2%, 같은 보건의료 계열 전문직인 약사 직군은 28.3% 상승했다.

이외에 간호사(33.2%), 은행원 등 금융 사무 종사자(29.6%), 일반 기업체 사무직 등 경영 관련 사무원(25.7%), 학교 교사(14.3%), 국가공무원 등 행정 사무원(7.5%)도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한국의 의사 소득 수준은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높은 축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23년 보건통계’에 따르면 한국 전문의 중 병·의원에 속해 월급을 받는 봉직의의 연간 임금소득은 2010년 13만6104달러(약 1억8000만원)에서 2020년 19만2749달러(약 2억5000만원)로 41.6% 증가했다. OECD 평균인 11만5818달러(약 1억5000만원)을 크게 상회한다. 같은 기간 국가별 순위도 5위에서 1위로 껑충 뛰었다.

의사 직군 소득이 증가하는 속도가 유독 빠른 데엔 제한된 시장 구조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공시한 의사 국가시험 합격자는 2008년 3887명에서 2024년 3045명으로 오히려 21.7% 감소한 반면, 약사 시험 합격자는 같은 기간 1359명에서 1879명으로 38.3% 늘었다. 간호사 시험 합격자는 1만1333명에서 2만3567명으로 108% 급증했다. 의대 정원 확대 자체가 제한되다 보니 시장 규모가 정체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