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에도 없는 '햇반' 판다…CJ 손 잡은 알리 '무서운 진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알리익스프레스에 CJ제일제당이 입점했다.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캡처

알리익스프레스에 CJ제일제당이 입점했다.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캡처

쿠팡과 납품단가 갈등을 빚은 CJ제일제당이 알리익스프레스에 입점했다. 중국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신선식품을 강화하며 국내에서 영역을 확장하는 모양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이날 알리의 한국 브랜드 전문관인 ‘K-베뉴’에 입점했다. 대표 제품인 햇반과 비비고 만두, 스팸, 비비고 김치 등을 판매한다. 알리는 런칭 기념으로 3일간 특가 할인도 진행 중이다.

현재 쿠팡 로켓배송에서 살 수 없는 햇반과 비비고 등 제품을 알리에서 살 수 있게 된 셈이다. CJ제일제당은 2022년 말 쿠팡과 납품단가 갈등으로 납품을 중단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사업적 판단으로 입점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는 초저가를 무기로 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알리 앱 사용자 수는 지난달 기준 818만명으로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종합몰 앱 순위에서 11번가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알리가 신선식품까지 카테고리를 확장하면서 1위 쿠팡을 추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