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총선 불출마 선언…“독배 삼키는 심정으로 수용”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총선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5선의 안민석 의원이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안 의원은 7일 낸 입장문에서 “독배를 삼키는 심정으로 당의 결정을 수용하고자 한다”며 “이번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도덕적, 사법적 흠결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압승할 자신이 있는데 전략공천을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도 “당의 결정을 따르면서, 총선 승리가 민주당의 지상 과제임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절규하는 국민을 무슨 면목으로 뵐 수 있겠나”라며 “저의 희생이 총선 승리의 밀알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음을 추스르고, 백의종군해서 정권 심판과 오산에서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안 의원 지역구인 경기 오산을 전략 선거구로 지정한 뒤 총선 영입인재인 차지호 전 교수를 이 지역에 전략공천했다. 안 의원은 “계파 갈등의 희생자가 됐다”며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고심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