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내 차도? 현대·BMW 등 4개사 7만대 자발적 리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BMW코리아·기아·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43개 차종 6만9044대에서 제작결함이 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제네시스) EQ900 등 3개 차종 2만2803대는 엔진오일공급 파이프 내구성 부족으로 오는 13일부터, 포터2 1만3457대는 엔진 구동벨트 장력 조절 장치의 고정볼트 설계 불량으로 오늘(7일)부터 시정조치가 진행된다.

BMW의 경우, X7 xDrive40i 등 34개 차종 1만2607대는 통합제동장치 제조불량으로 지난 5일부터 리콜이 진행 중이다. 통합제동장치는 전자식 및 유압식 브레이크 시스템이 통합돼있다.

기아는 K9 등 2개 차종 1만1569대에 대해 엔진오일공급 파이프 내구성 부족으로 13일부터, 7653대의 봉고3는 엔진 구동벨트 장력 조절 장치 고정볼트 설계 불량으로 7일부터 리콜한다.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지프랭글러PHEV 등 2개 차종 955대는 냉각수 히터 소프트웨어 오류로 11일부터 시정조치된다.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들은 자동차리콜센터(PC www.car.go.kr, 모바일 m.car.go.kr / 문의처 080-357-2500)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는 구글의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