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첫 윤리경영위원회 개최

중앙일보

입력

윤리경영위원 6명[좌측 한국전기안전공사 경영지원(최철호 처장),국민연금공단(추교식변호사), 전북대학교(양일환 교수), 전북개발공사(김기환 청렴감사실장), 한국전기안전공사 ESG 경영부(고대훈 부장), 노동조합(호영삼 국장)

윤리경영위원 6명[좌측 한국전기안전공사 경영지원(최철호 처장),국민연금공단(추교식변호사), 전북대학교(양일환 교수), 전북개발공사(김기환 청렴감사실장), 한국전기안전공사 ESG 경영부(고대훈 부장), 노동조합(호영삼 국장)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5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윤리경영위원회 첫 회의를 가졌다.

교수, 변호사, 공공기관 감사실장 등 관련 분야 전문가를 포함한 6명의 내·외부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위원 위촉식과 더불어, 지난해 윤리경영 컨설팅 결과에 대한 보고와 올해 추진계획, 신규 전략체계에 대한 논의가 함께 펼쳐졌다.

지난해 설치 운영에 관한 기본계획이 마련된 후 올해 첫 회의를 가진 윤리경영위원회는 공사 윤리경영 추진에 관한 중요 정책을 심의하고 청렴윤리경영 실천방향과 이행전략을 논의하는 기구다.

공사는 지난해 외부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자체 윤리경영 시스템을 진단하고 부서별 자율점검을 통해 직장 내 괴롭힘, 청탁, 안전의무 위반 등 윤리경영 핵심 위험요인들에 대한 통제계획을 마련했다.

이해충돌 규정의 범위를 확장해 같은 업에 종사하는 퇴직자들도 관리대상에 포함시켰고, 검사업무 품질지원팀을 운영하며 상시적 모니터링과 현장지도를 통해 청탁수수 위험 요인을 차단하였다.

그 결과, 공사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종합청렴도 내부체감도 평가에서 전체 공공기관 평균(63.9점)을 웃도는 72.6점을 획득하였고, 전문기관이 수행한 임직원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윤리교육지수를 포함한 윤리투명경영지수가 3년 연속 상승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박지현 사장은 “윤리경영위원회 출범을 발판으로 임직원 공직기강 확립과 내부통제 강화에 힘써 국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공공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