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협박' 여실장에 필로폰 선물한 의사, 대마도 손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이선균씨를 협박한 유흥업소 여실장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성형외과 의사가 직접 대마초를 피우고 액상 대마도 거래한 것으로 밝혀졌다.

6일 연합뉴스가 확보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지난 1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성형외과 의사 A씨(43·남)는 2021년 1월 17일 대마초를 피웠다.

그는 지인 B씨와 함께 서울 성동구 자택에서 흡연기구까지 만든 뒤 번갈아 가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흥주점 실장을 통해 배우 이선균 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 A씨가 2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유흥주점 실장을 통해 배우 이선균 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 현직 의사 A씨가 2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같은 해 6월에는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강남 병원에서 B씨와 만나 100만원씩 내고 액상 대마를 구하기로 공모했다. B씨는 병원 인근에서 자신의 돈까지 보태 200만원을 주고 액상 대마를 산 뒤 절반은 A씨에게 넘겼다.

A씨는 또 퀵서비스 배달 기사를 통해 필로폰 1g을 와인 1병과 함께 B씨 집에 보냈다. 또 다른 인물에게는 필로폰 1g과 코카인 0.5g이 든 비닐 팩을 주고 대마 3g을 건네받기도 했다.

그는 2022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병원 원장실에서 강남 유흥업소 실장 C(30·여)씨에게 2차례 케타민과 필로폰을 건넨 혐의도 받는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하게 지낸 A씨가 생일 선물이라면서 필로폰 등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배우 이씨를 협박해 금품을 뜯은 혐의와 마약을 3차례 투약한 혐의로 이미 구속 기소된 인물이다.

그는 "모르는 해킹범이 우리 관계를 폭로하려 한다. 돈으로 막아야 할 거 같다"며 이씨로부터 3억원을 뜯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과거 종합편성채널의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한 경력이 있다. 그가 운영한 병원은 지난해 프로포폴을 과도하게 처방한 사례가 많아 보건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그는 지난 1월 16일 기소된 이후 4차례 반성문을 써서 법원에 제출했다. 첫 재판은 오는 12일 오전 인천지법 322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12월 또 다른 마약 사건으로 먼저 불구속 기소됐고 이 사건으로 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