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조지프 바라타의 마켓 나우

변동성 큰 시장에서 사모투자의 의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9면

조지프 바라타 블랙스톤 기업투자부문 글로벌 책임자

조지프 바라타 블랙스톤 기업투자부문 글로벌 책임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물가·저금리에 익숙해져 있는 투자자들의 대처법에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상장주식 투자는 ‘모멘텀이 붙는다’는 식으로 기업의 본질가치와는 무관한 요인이 좌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단일 종목 리스크가 증가할 수 있다. 대안을 사모시장 자산에서 찾을 수 있다고 본다. 특히 사모펀드는 차별화된 투자처 발굴과 가치 창출을 통해 공모시장보다 더 나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제 사모펀드는 연기금이나 은행 같은 대형 기관투자자뿐 아니라 모든 투자자의 포트폴리오에 포함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시장의 양면성 이겨내는 투자 다각화 전략. [일러스트=김지윤]

시장의 양면성 이겨내는 투자 다각화 전략. [일러스트=김지윤]

실제로 2023년 6월 말 기준, 사모펀드 투자 성과를 측정하는 ‘케임브리지 사모펀드 지수’는 과거 15년간 12%의 연 환산 순이익률을 기록했지만, 전 세계 주식시장의 성과를 측정하는 ‘MSCI 올 컨트리 월드 지수(ACWI)’는 6%에 불과했다. 사모펀드는 금리의 상승·하락에 관계없이 항상 회복탄력성이 높았다.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부문·산업·지역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도 사모펀드 투자의 이점이다.

수많은 사모펀드 운용사와 전략 중에서 무엇을 선택해야 할까. 사모펀드 운용사를 선택할 때는 소싱(투자처 발굴)·가치창출·운용자산 등 부문에서 꾸준히 경쟁력을 쌓아온 곳인지를 잘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소싱에서는 충분한 데이터와 인텔리전스 역량에 기반해 고확신 투자 테마를 찾을 수 있는지를 잘 따져봐야 한다. 디지털인프라·생명과학·에너지전환 같은 테마는 기업의 다양한 성장단계에서 투자기회를 찾을 수 있으므로 사모펀드뿐 아니라 벤처캐피털 등 혁신투자 부문과 함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가령 디지털인프라 부문에서는 새로운 초거대 데이터센터, 고품질 무선 사이트 및 인공지능 컴퓨팅 운영업체 등이 유망하다고 할 수 있다.

사모펀드 전략은 인플레이션이나 국내총생산(GDP)보다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우량기업에 투자함으로써 매력적인 성과 달성을 추구한다. 이때 다양한 전략이 동원된다. 대기업 경영진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카브아웃(carve-out) 딜 기회를 만들어 내거나 자진 상장폐지 내지는 설립자 주도 거래(founder-led transaction) 등의 전략을 적절히 구사하기도 한다. 공모시장 투자에서는 찾을 수 없는 독특하고 차별화된 접근법들이다.

변동성이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수익 창출을 위해서는 자본구조를 최적화하고 주식시장 상승세에 올라타는 것 이상의 대비가 필요하다. 사모펀드는 모든 투자자에게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성과 향상을 위한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사모펀드는 오늘날의 고비용 자본시장 환경에서 특히 매력적이다.

조지프 바라타 블랙스톤 기업투자부문 글로벌 책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