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만 100만원”…서오남·서오녀 ‘스쳐가는 월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1면

오피스텔 월세 역대 최고

서울 영등포구 빌라에서 전세로 거주 중인 30대 손모씨는 계약이 만료되는 다음 달 인근 신축 오피스텔로 이사할 계획이다. 혼자 사는 손씨가 선택한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0㎥(공급면적 기준 9.5평)인 원룸인데,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가 100만원이다. 관리비 13만원은 별도다. 손씨는 “월급의 30% 정도를 월세로 내야 하지만 전세보증금이 넉넉지 않은 데다 빌라는 사기 위험이 커 오피스텔 월세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서울 오피스텔 월세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사기 여파와 1인 가구 증가로 오피스텔 월세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서울 오피스텔 전용면적 40㎡ 이하 평균 월세는 74만5000원으로 처음으로 70만원을 돌파했다. ▶2020년 7월 63만원을 기록하면서 처음 60만원을 돌파했는데 3년 반 만에 10만원 이상 뛰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전국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지난달 100.07을 기록하며 8개월 연속 오르고 있다. 2018년 1월 조사 시작 이후 최고점이다. 전국 오피스텔 임대 수익률(순투자금에 대한 연간 임대료 수입의 비율)은 지난 1월  5.27%로 2020년 7월 이후 가장 높았다. 아파트와 빌라 월세도 함께 올랐지만, 최근 상승세가 다소 꺾였다. 지난 1월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 상승 폭은 0.07%로 아파트(0.06%), 빌라(0.02%)보다 컸다.

오피스텔은 임대 비율이 높은 수익형 부동산이다. 한국부동산개발협회 조사에 따르면 거주자의 83%가 전·월세로 거주 중이다. 특히 1인 가구 거주 비중은 80%(80.7%)를 넘는다. 2인 가구(11.5%)까지 포함하면 92.2%나 된다. 월세와 수익률이 상승하는 것은 1~2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서울 1인 가구는 지난달 기준 199만9999가구로 전체의 44.6%를 차지했다. 2인 가구 역시 지난달 처음 100만명(100만1422명)을 넘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전세 사기의 영향도 있다. 1~2인 가구 수요가 높은 빌라(연립·다세대주택)가 전세 사기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대체재인 오피스텔 임대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이다. 오피스텔 전세 수요 역시 월세로 전환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7~12월) 전국 오피스텔 임대(전·월세) 거래량 7만7663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4만7452건으로 전체의 61.1%를 차지했다. (국토교통부 집계) 서진형 광운대 부동산법무학과 교수는 “전세 사기에 대한 공포가 청년 1인 가구의 거주지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당분간 월세가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이는데, 청년 주거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공급 감소도 임대료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전국 오피스텔 분양 물량은 2021년 5만6724실에서 지난해에는 1만6344실로 줄었다. 올해 전국에서 분양이 계획된 오피스텔은 6907실로 지난해 분양 실적의 42% 수준이다. (부동산R114)

공급이 줄어드는 건 매매 시장의 침체 영향이 크다. 지난해 전국 오피스텔 거래는 2만7059건으로 2022년(4만3558건) 대비 38% 줄었다. 2021년(6만3010건)에 비해서는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직방 조사) 2020년 8월부터 정부가 주거용으로 사용하는 오피스텔을 주택 수에 포함한 후 매매·분양 시장이 점점 위축하는 추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