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닛케이지수, 사상 처음 장중 4만선 돌파

중앙일보

입력

일본 닛케이지수가 4일 장중 4만선을 사상 처음으로 돌파한 가운데 도쿄 시내 주가 시황 전광판 앞을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닛케이지수가 4일 장중 4만선을 사상 처음으로 돌파한 가운데 도쿄 시내 주가 시황 전광판 앞을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지수가 4일 장중 4만선을 사상 처음으로 돌파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오전 9시 개장과 동시에 직전 거래일보다 0.73% 오른 4만201을 기록했다.

미국 뉴욕증시 대표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 지수가 지난 1일(현지시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혼게이자이신문은 "1일 엔비디아를 포함해 기술주가 대폭 상승한 영향으로 해외 투자자들의 일본 주식 매수가 한층 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증시에서 인공지능(AI)·반도체 업종의 추가 랠리 장이 펼쳐지면서 지난 12개월 동안 260% 급등한 엔비디아는 1일에도 종가 기준으로 4.0%나 상승했다.

닛케이지수는 올해 지속해 상승하며 '거품 경제' 때인 1989년 12월 29일 기록한 장중 사상 최고치(3만8957)와 종가 기준 최고치(3만8915)를 지난달 22일 모두 갈아치웠다.

이 지수는 지난 1일에는 장중 3만9990까지 치솟으며 4만선에 10포인트 차로 접근한 뒤 3만9910으로 장을 마감하면서 종가 기준으로 사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닛케이지수는 거품 경제의 붕괴와 리먼 쇼크에 따른 금융위기 등 영향으로 2009년 3월에는 7054까지 추락하는 등 한동안 바닥권을 헤메다 일본은행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등에 힘입어 서서히 오름세를 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