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돌연 하차…제작진도 "당황"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김신영. 뉴스1

방송인 김신영. 뉴스1

방송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에서 하차한다.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발탁된 지 1년 5개월 만이다.

김신영은 오는 9일 인천시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되는 ‘인천 서구편’ 녹화에 참여한 후 하차한다. 김신영 측과 제작진 모두 갑작스러운 하차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4일 "김신영이 9일 녹화를 끝으로 하차를 통보받았다"며 "제작진 역시 지난주 교체 통보를 받고 당황해하며 연락이 왔다. 2년여간 전국을 누비며 달려온 제작진과 힘차게 마지막 녹화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노래자랑은 국내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이다.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34년간 진행하며 세계 최고령 세계 최고령 MC로 영국 기네스에 등재됐다. 송해가 2022년 세상을 떠난 후 김신영이 2022년 10월부터 진행을 맡았다. 역대 최연소, 최초의 여성 MC였다.

한편 김신영의 후임으로 개그맨 남희석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남희석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