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믿었는데 난장판"…국힘 공천탈락자, 당사 앞에서 분신 시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일 전 국민의힘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이 2일 공천 탈락에 반발해 당사 앞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장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시너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15분쯤 경찰과 대치하다가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경찰은 옷에 붙은 불을 소화기로 즉각 진화하고 장 전 위원장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장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그동안 깨끗한 공천을 한다고 믿고 있었는데 막판에 이런 난장판 공천을 했다”면서 “노원갑 공천을 보면서 더는 피해자가 늘면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당사에 왔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노원갑에서 김광수 전 서울시 의원, 김선규 한국사이버보안협회 회장, 현경병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의 3자 경선 방침을 발표했다. 노원을에는 김준호 전 서울대 국가재정연구센터 연구원이 전략공천됐다.

장 전 위원장은 노원갑 공천을 신청했지만, 경선 명단과 전략공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