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김영주와 정치 하고싶다"…金 "늦지 않게 답 드릴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과 회동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과 회동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4선·서울 영등포갑) 국회부의장과 회동한 후 “김 부의장과 같이 경륜 있고 상식 있고 합리적인 정치를 하는 분과 함께 정치를 하고 싶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김 부의장 같이 큰 정치인의 경우 그 결정을 하는 시간은 오롯이 그의 시간”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김 부의장과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지금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민주당이 김 부의장과 같은 상식적, 합리적, 명분 추구하는 큰 정치인 품기에는 너무 망가져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나라를 위해 어떤 정치를 하는 것이 필요한가에 대해 많은 좋은 얘기를 나눴고, 제가 사실 많이 배웠다. 앞으로도 많이 배우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의장은 회동 후 “제가 참 어렵다. 제 역할이 무엇인지, 제가 해야 할 역할이 아직 남았는지 이런 것에 대해 이야기 해주셨다”며 “제가 좀 더 고민해서 늦지 않은 시간에 답을 드리는 걸로 이야기했고 오늘 처음 만난 자리인데 많은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공천을 앞두고 의원 평가 하위 20%를 통보받자 “모멸감을 느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김 부의장은 전날 2월 임시국회가 종료함에 따라 이날 탈당계를 민주당에 제출했다. 이날 회동으로 김 부의장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부의장은 17대에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뒤 19∼21대 총선 당시 영등포갑에서 내리 당선되면서 4선 고지를 밟아 국민의힘에 입당할 경우 이 지역에 그대로 출마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현재 국민의힘은 4명이 공천을 신청한 영등포갑 지역구 출마자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한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김 부의장에 대해 “대단히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분으로 기억한다”고 추켜세웠다. 지난달 22일에도 김 부의장 영입 여부에 대해 “국민의힘은 자유주의 정당, 상식을 가진 국민을 대변하는 정당이다. 극렬 지지층만의 눈치를 보는 정당이 아니다”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믿음이 있는 분이라면 다양한 분들이 많이 모일 때 더 강해지고 유능해지고 국민을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민식에 강서을 출마 요청…朴, 역할 마다하지 않겠다고 해”

이 밖에도 한 위원장은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에게 서울 강서을에서 싸워서 승리해달라, 국민을 위한 승리를 위해 헌신해달라는 요청을 드렸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박 전 장관은 애국심, 사명감이 있는 분이다. 국민을 위해 필요하다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승리를 위해서는 강서을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적극적인 노력도 필요하다”며 “김 대표님도 지금처럼, 어쩌면 지금보다도 더 강서을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의 출마 요청에 박 전 장관이 화답하면서 박 전 장관은 강서을에서 전략공천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한 위원장은 이용 의원의 경기 하남갑 단수공천 가능성을 질문받고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흡족해 할지 모르겠다.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고만 답했다. 민주당은 이날 추 전 장관을 하남갑에 전략공천했다.

이재명 대표와 1대 1 TV 토론…“가능한 시간 제가 언제든 맞추겠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1대 1 TV 토론’과 관련, “국민들이 이 대표가 하는 여러 이상한 일에 대해 궁금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저도 많이 궁금하다”라며 “여야 대표로서 주제 제한 없는 토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가 가능한 시간이라면 제가 언제든 맞추겠다”며 “이 대표도 응하지 않을 이유는 없을 것 같다. 당연히 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